뉴스 > 사회

정부, '표적방역' 표명…"확진자 30만명 대응체계에 매진"

기사입력 2022-08-19 09:58 l 최종수정 2022-08-19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행 양상에 일희일비 않을 것"
"거리두기 없이 재유행에 대응"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수그러들고 있지 않은 가운데 정부가 고위험 계층에 역량을 집중하는 '표적방역'을 표명했습니다. 아울러 신규 확진자 수 30만 명에도 대응 가능한 의료·방역체계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 1총괄조정관은 오늘(19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노인, 소아, 기저질환자 등 감염에 취약한 분들과 요양, 정신병원과 같은 취약시설은 더욱 빈틈없이 보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감염자가 많이 나오는 계층과 시설에 역량을 집중하는 '표적방역'을 강조한 겁니다.

이를 위해 어르신들이 이용할 수 있는 172개 의료상담센터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보건소에 독거노인 대상 전담반을 구성해 재택치료 초기부터 집중적으로 보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제 1총괄조정관은 "고위험군은 하루 안에 진단·처방까지 가능하도록 패스트트랙도 운영하고 있다"며 "현재 63만 명분의 먹는 치료제를 보유하고 있으며, 2,148개소인 담당 약국에서 약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표적방역'과 더불어 '국민들의 일상과 함께하는 방역'도 강조했습니다.

이 제 1총괄조정관은 "현재 우리 방역·의료 역량은 국민들께서 일상을 유지하면서도 재유행에 대응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하다"며 "많은 경제적 어려움과 피로감을 초래했던 전국적인 거리두기 없이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일상을 유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또 하나의 전략

으로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강조하며 이를 위해 진단 검사부터 치료·처방까지 할 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 2개소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변화는 유행 양상에 일희일비 하지 않고, 유비무환의 자세로 사망자와 중증 환자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부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