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경찰 눈앞에서 극단적 선택…부실 대응 논란

기사입력 2022-09-16 21:11 l 최종수정 2022-09-16 2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 20대 남성이 한강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는데, 당시 바로 옆에는 경찰과 소방대원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이 남성을 구조하고 나서 장소도 옮기지 않고 다리 위에서 지인을 자처한 한 남성에게 신병을 넘겨줬다가 벌어진 일입니다.
부실 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교욱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광진구와 강동구를 잇는 천호대교입니다.

오늘(16일) 낮 20대 남성 A 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 인터뷰 : 수난구조대 관계자
- "저희가 8차례에 걸쳐서 수색을 했고…신원 확인이라든지 그런 쪽은 경찰 쪽에서 하기 때문에. "

그런데 MBN 취재 결과 이 남성의 사망을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당초 어제 오전 0시 10분쯤, 천호대교에서 한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순찰차 두 대와 소방당국이 즉각 출동해 난간을 붙잡고 있던 A 씨를 구조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지인을 자처한 다른 남성이 나타나 A 씨를 데려가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관과 소방대원은 수 미터 떨어져 두 사람이 가는 걸 지켜봤는데, 갑자기 A 씨가 재차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스탠딩 : 이교욱 / 기자
- "다급하게 구조에 나섰지만 안타깝게도 이 남성은 수색 36시간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다리 위가 아닌 별도의 장소로 옮겨 A 씨의 신병을 넘겨줬거나, 경찰 조사가 먼저 이뤄졌어야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서울 강동경찰서 측은 출동 직원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었다며, 초동 조치에 부족한 부분이 있었는지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이교욱입니다. [education@mbn.co.kr]

영상취재 :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