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0대 여성이 몬 '술 취한 볼보' 분식점 돌진…폭발 같은 충격에 7명 다쳐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22-09-21 09:39 l 최종수정 2022-09-21 10:27

【 앵커멘트 】
대구에서 40대 여성이 몰던 승용차가 갑자기 분식점으로 돌진해 7명이 다쳤습니다.
직원은 갑자기 터진 폭발 같은 충격에 떠밀려 쓰려졌고 음식을 먹던 손님은 차 앞쪽에 깔려 꼼짝 못했습니다.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였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분식집 직원이 순대 한 접시를 손님에게 건넨 뒤 뒤돌아 어묵 그릇에 뭔가를 담으려고 다가서는 순간.

흰색 볼보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돌진해 들어옵니다.

직원은 강한 폭발 같은 충격에 떠밀리듯 쓰러집니다.

아수라장이 된 어묵 조리기에선 수증기가 피어오르고, 음식을 먹던 손님은 차에 깔려 보닛에 손을 올린 채 옴짝달싹 못합니다.

사고를 낸 차량 앞좌석에서 한 남성이 내리더니, 구호조치도 없이 슬그머니 사라집니다.

대구 봉덕동 봉덕시장에서 40대 여성이 몰던 승용차가 분식점을 덮쳤습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사고 당시 분식점에는 손님과 직원 등 모두 7명 있었는데요,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는데, 갓길에 세워뒀던 차를 후진해서 빼려다 기어를 잘 못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사고를 낸 여성이 병원 치료를 마치는 대로 과실치상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