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두 달째 연락두절 여중생…SNS로 알게 된 남성 집에 있었다

기사입력 2022-09-23 1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광주에서 가족과 두 달간 연락 두절됐던 여중생이 대전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대전시 유성구 한 식당 앞에서 잠복근무하던 중 A양(14)을 찾았다. 가족들이 실종 신고한 지 68일 만이다.
인근 원룸에서 지내던 A양은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하던 중 발견됐다. A양이 머문 원룸은 가출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락했던 20대 남성의 집으로 확인됐다.
앞서 A양의 가족은 지난 7월 18일 "하교 시간인데 딸이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를 경찰에 접수했다. 당시 A양은 학교에 휴대전화와 가방 등 소지품을 남겨놓고 잠적한 상태였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양이 같은 날 대전종합버스터미널에서 하차한 것을 파악했다. 하지만, A양은 터미널 앞에서 모자를 쓴 채 택시에 탑승했고, 경찰은 CCTV 화질 문제로 택시의 차량번호를 확인하지 못

해 이후 행적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컴퓨터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분석한 자료와 인근 주민의 제보 등을 토대로 A양의 행적을 확인했다.
경찰은 A양을 광주로 데려와 정확한 가출 경위와 범죄 피해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