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을 풍경 속 뮤지컬 즐겨요…'밀양 아리랑 대축제' 3년 만에 열려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2-09-24 08:40 l 최종수정 2022-09-24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내 대표 축제인 밀양 아리랑 대축제의 막이 올랐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3년 만에 무대가 열린 건데요,
이번 주말, 가을의 낭만을 느끼려면 밀양에 가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가을이 물들기 시작하는 영남루와 밀양강 일대가 형형색색으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코로나 19 때문에 3년 동안 열리지 못한
'밀양 아리랑 대축제'가 개막했습니다.

▶ 인터뷰 : 한순희 / 경남 밀양 용평동
- "코로나를 겪으면서 움츠렸었는데 모처럼 친구들과 나오니까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도 들고 너무 행복합니다."

'밀양 아리랑 대축제'는 64년 전통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축제입니다.

국내 천 개가 넘는 축제 중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35개 축제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축제의 백미는 '밀양강 오디세이'입니다.

영남루와 밀양강을 배경으로 밀양의 인물과 역사를 풀어내는 뮤지컬로 여전히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현정 / 경남 밀양시 삼문동
- "오랜만에 사람 사는 것 같고 아이랑 즐길 거리도 많고 즐거운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다음 달에는 강원도 정선과 전남 진도 아리랑이 모두 모이는 아리랑 축제가 밀양에서 펼쳐집니다.

▶ 인터뷰 : 박일호 / 경남 밀양시장
-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입니다.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밀양 아리랑 대축제'는 내일(25일)까지 이어집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퇴원 환자 '사망'처리한 요양병원 황당 실수…기초연금도 끊겼다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MBN 뉴스와이드] 감사원-대통령실 수석 문자 논란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