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추 먹는데 살아있는 애벌레 기어 다녀…트라우마 생겨"

기사입력 2022-09-25 11:07 l 최종수정 2022-09-25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생산농장 대표 "고추 애벌레는 자연스러운 현상"
"고추 속 애벌레 씹어도 별도 보상 방안 없어"

고추 속 애벌레 / 사진=연합뉴스
↑ 고추 속 애벌레 / 사진=연합뉴스

고추 속에 애벌레가 있는 것을 모르고 삼킬 뻔한 소비자가 생산자에게 항의했지만, 생산자는 농산물에서 애벌레가 나올 수 있는 것이라고 맞서 분쟁이 벌어졌습니다.

오늘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는 17일 오후 8시 쇼핑몰에서 산 고추를 한입 베어 먹었는데 고추 속에 검은 물체가 이상해서 고추를 찢어 열어보니 살아있는 애벌레가 기어 다니고 있었다고 합니다.

A씨는 유명 쇼핑몰에서 산 6봉지의 고추 중 5봉지에서 5마리의 애벌레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가 구매한 고추는 당조고추로 혈당을 조절하는 고추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과를 원한 A씨는 이후 생산업체에 전화해 항의했지만 미안하다는 말 대신 대수롭지 않은 일을 문제 삼으려 한다고 했다고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그는 "사과는커녕 고추에는 원래 벌레가 있다고 말해 너무 황당했다. 미안하다면 될 것을 오히려 나에게 따져 화가 풀리지 않는다. 고추를 먹을 때마다 고추를 갈라서 확인할 수도 없는데 트라우마가 생겨 고추를 못 먹겠다"고 전했습니다.

고추 생산농장의 대표 B씨는 "고추 애벌레는 고추를 뚫고 들어가 자란다. 고추꽃이 필 때 나비가 알을 낳으면 애벌레가 고추 안에서 자라게 된다. 그래서 일찍부터 농약을 치지만 어쩔 수 없다. 그렇다고 농약을 너무 많이 뿌

리면 소비자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B씨는 "고추의 애벌레는 너무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이번처럼 문제를 제기한 적은 없다. 그동안 환불, 보상도 없었다. 소비자에게 처음에 미안하다고 말했어야 했는데 감정이 격화하며 그러지 못했다"며 소비자가 고추 속의 애벌레를 씹어 먹더라도 별도 보상 방안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라인 넘은 거 아냐?"...日 16강 진출 '역전골' 오심 논란
  • 與 "은행권,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적극 검토해달라"
  • 20년전 포르투갈 꺾었던 박지성 "거칠게 압박하라…한국 승리할 것"
  • '국조 특위' 만난 유가족…"철저한 진상규명 해 달라" 호소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