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기사입력 2022-09-25 17:44 l 최종수정 2022-09-25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관문 유리깨고 80대 어르신 살린 신민제군…영등포구 '모범구민' 표창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집중호우로 서울 시민이 큰 피해를 입었던 지난 8월, 반지하에 거주하던 이웃 할아버지를 구한 중학생이 영등포구 모범구민 표창을 받았습니다.

오늘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길동 다세대 주택에 사는 신민제(15)군은 당시 어머니와 함께 현관문의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80대 할아버지를 가까스로 데리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집안에는 이미 물이 허리 높이까지 찬 상태였습니다.

신 군에 따르면, 초등학생 때 신길동으로 이사 온 신 군은 오래전부터 반지하에 거주하던 이웃 할아버지와 자주 왕래했습니다.

신 군은 "당시 검도와 합기도 등을 배우던 중이었는데 운동을 하신 할아버지가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며 "부모님도 할아버지를 자주 챙겨드렸다"고 했습니다.

폭우가 퍼붓던 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차를 옮기러 나가던 신 군의 아버지는 "할아버지가 괜찮을지..."라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신 군도 어르신이 걱정된 나머지 어머니와 함께 아랫집을 둘러봤고 사투를 벌이던 할아버지를 극적으로 구할 수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구조된 뒤 신 군의 집에 잠시 머물다 구청 직원들의 안내를 받아 복지시설로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 군은 "구출되던 날 할아버지가 온몸을 떨어 걱정했다"며 "복지시설로 가셨다고 들었는데 건강히 잘 지내다 빨리 돌아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신 군은

지난 21일 이웃 구조에 힘쓴 공로로 영등포구 모범구민 표창을 받았습니다. 그는 "너무 긴장해서 상을 받았던 때가 하나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조금만 신경 쓰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에요. 앞으로도 남을 도울 기회가 있으면 최대한 도울 거예요."라고 말했습니다.

[안유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bwjd5550@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화물연대 파업 8일째…"산업계 피해액 1조 6천억 원"
  • 경제 받치던 수출도 '-14%'…4분기엔 역성장 가능성
  • 백지 들고 '시진핑 반대' 외친 중국인 유학생들…시위 대열 합류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