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욕실에 카메라 설치해 의붓딸들 불법 촬영 60대 계부 징역형

기사입력 2022-09-28 11:58 l 최종수정 2022-09-28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징역 3년 6개월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대전지방법원 공주지원 / 사진=연합뉴스
↑ 대전지방법원 공주지원 / 사진=연합뉴스

욕실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의붓딸들을 불법 촬영한 6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오늘(28일) 대전지법 공주지원 형사1부 김매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A(60)씨에게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징역형에 이어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함께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집 욕실 칫솔 통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20대 딸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했습니다.

이러한 수법으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 파일 수백 개를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저장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게 되었습니다.

앞서 그는 2017∼2018년에는 잠든 자매의 방에 들어가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도 함께 적용했습니다.

그의 범행은 지난해 8월 A씨의 휴대전화 사진첩을 우연히 본 막내딸에 의해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재판부는 "친족관계인 의붓딸이 항거할 수 없다는 점을 이용해 강제추행하고, 나체를 여러 차례 촬영하는 등 피고인의 죄로 인해 피해자들이 느낀 고통의 정도가 매우 크다"며 "죄를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지만, 피해자들이 엄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세 딸은 성인이 되며 2018년부터 집에서 독립

했으나, 주말에는 함께 시간을 보내자는 A씨의 말에 미혼인 첫째와 막내딸은 매주 A씨의 집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신고된 이후 A씨는 불법 동영상들과 사진들을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했고, 불법 촬영된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서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eoyun00531@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보고서 삭제' 박성민 전 외사부장 등 2명 구속…이임재 전 용산서장 기각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