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암 생존율 2배' 국내 첫 중입자 치료센터…"암 공포 줄이는 게 목표"

한성원 기자l기사입력 2022-09-29 09:30 l 최종수정 2022-09-29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암 치료의 표준으로 자리 잡은 것이 방사선 치료입니다.
하지만 방사선 치료보다 암세포 살상력이 2~3배나 높고, 췌장암과 폐암, 간암 생존율을 2배 이상 끌어올릴 수 있는 중입자 치료가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됐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기입니다.

방사선 가속기와 유사한 형태로, 지름이 20m가 넘는 싱크트론과 200톤에 달하는 회전 갠트리로 구성돼 있습니다.

암세포를 정밀하게 조사하는 동시에 다른 정상세포의 손상 없이 암세포가 받는 충격의 강도를 높여 치료 효과를 향상시켰습니다.

치료 시간은 단 2분, 부작용이나 후유증도 적습니다.

▶ 인터뷰 : 김용배 / 연세암병원 부원장
- "육종암이나 췌장암은 발견 당시 사이즈가 너무 커져서 실질적으로 치료에 손을 못 대는 경우가 많습니다. 절제 불가능한 수준의 암들도 잘 줄여서 좋은 치료 효과를 보인다는 게…."

중입자 치료기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이고 전 세계 15대뿐입니다.

치료센터 건립에 투자된 금액만 3천억 원.

막대한 자금이 들어가는 만큼 치료기를 국내에 들여오는 과정은 쉽지 않았습니다.

문흥렬 당시 연세대 홍보대사를 중심으로 의사들을 일본 암 센터에 보내 시설을 둘러보게 하는 등의 노력 끝에 10여 년 만에 건립을 성사시켰습니다.

▶ 인터뷰 : 문흥렬 / HB그룹 회장(전 연세대 홍보대사)
- "암환자가 제일 많은데 이걸 극복할 수 있는 치료기다. 암의 공포를 줄여가는 그런 우리 국민이 되게끔 이 기계로 하자, 그게 내 철학이었어요."

연세의료원은 전립선암 환자부터 치료를 시작할 계획으로, 3대 난치암으로 불리는 췌장암과 폐암, 간암에서 생존율을 2배 이상 끌어올릴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김현석 기자
영상편집 : 김미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서해 피격' 유족 측, "대통령 기록물 봉인해제해라" 반격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김주애 패션' 북한서 유행조짐…"형형색색 패딩 차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