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기사입력 2022-09-29 09:40 l 최종수정 2022-09-29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 수사 앞두고 유서 남겨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50대 여성이 성폭행 피해 경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28일) 경찰과 유족들에 의하면 해당 여성은 숨지기 이틀 전 옛 남자친구 A씨의 친구 B씨에게 성폭행 피해 사실을 가족에게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들은 A씨와 B씨가 의도적으로 벌인 짓이라고 보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유족들에 의하면 지난 18일 오전에 전 남자친구인 A씨가 술을 마시자면서 자신의 친구와 함께 숨진 여성이 혼자 사는 집으로 찾아왔습니다.

여성은 술자리를 거부했으나, A씨가 막걸리를 사 들고 온 정황이 둘의 통화 내용으로 확인됐다고 유족 측은 주장했습니다.

술자리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시장에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웠고, 그 사이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숨진 여성은 B씨와 둘이 남아 있던 자리에서 성폭행당했다고 가족들에게 이날 오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족의 도움으로 경찰에 신고하고 증거를 채취했지만, 피해자 조사를 하루 앞둔 지난 20일 밤 10시쯤 여성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며 그녀가 남긴 유서엔 “엄마한테 가겠다. 내 아이들 잘 부탁한다. 반려견도 잘 키워 달라”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26일 고인의 휴대폰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돌입하고, B씨 출석을 요청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A씨는 “자리를 떠난 뒤 그런 일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B씨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압적인 관계가 아니었다”고

반박한 바 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서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eoyun00531@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