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與 "어린이집부터 실내 마스크 미착용 검토…입국 후 PCR 폐지"

기사입력 2022-09-29 10:10 l 최종수정 2022-09-29 10:20
당정, 코로나19 방역 대책 실효성 점검
“PCR, 국민 불편함과 민생경제에 악영향”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지난 26일 점심시간 청계천을 찾은 직장인들이 마스크를 벗고 걸어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지난 26일 점심시간 청계천을 찾은 직장인들이 마스크를 벗고 걸어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해외 입국 1일 내 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 검사 폐지 및 영유아 마스크 착용의 부정적 영향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은 오늘(29일) 국회에서 ‘국민 중심 코로나19 방역 관련 당정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여당은 정부에 △실내마스크 일부 해제 검토 △입국 후 PCR 해제 △요양병원 대면접촉 면회 허용 등을 요청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국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정치방역이 아니라 국민 중심의 과학 방역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일환으로 560여 일 만에 실외마스크 의무조치가 완전히 해제됐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아직 많은 분들이 개인 방역과 위생 차원에서 실내는 물로 실외까지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마스크 착용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영유아의 경우 입 모양을 보고 말을 배워야 함에도 마스크 때문에 말이 늦어지고 정서나 사회성 발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전문가 의견이 있다”며 “장애인들도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수 선진국은 마스크 착용을 자율에 맡기고 있고, 방역 모범국으로 불리던 대만도 올해 11월부터 마스크 의무착용을 해제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며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으면서 코로나 확산을 저지할 선이 어디쯤인지 오늘 해답을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요양병원 등에 계신 부모님의 손을 잡지도 못하고 얼굴만 보며 가슴 저린 채 보낸 명절이 수차례”라며 “입국 후 PCR 검사는 먼 곳에 있는 검사소를 찾아가야 한다. 국민에게 불편함을 줄 뿐만 아니라 내수활성화와 민생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우선 요양병원, 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의 대면접촉 면회를 허용해 어르신들이 가족과 따뜻한 체온을 나눌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실효성이 떨어지는 입국 후 1일 내 PCR 검사 폐지는 긍정적으로 검

토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앞으로 유행 양상이나 제도의 실효성을 살펴 실효성이 다소 감소한 방역 조치에 대해서는 전문가 논의를 거쳐 개선해 나가겠다”며 “다만 면역력 감소, 겨울철 실내생활 증가 등으로 재유행 우려도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