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기사입력 2022-09-29 10:10 l 최종수정 2022-09-29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과수 감정 결과 나오면 추가 조사 방침

사진=서민재 인스타그램 캡처
↑ 사진=서민재 인스타그램 캡처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남태현(28)과 '하트시그널 3'에 출연했던 인플루언서 서민재(29)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어제(28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남태현과 서민재를 최근 소환해서 국과수 감정을 위한 소변과 모발을 채취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남태현과 서민재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국과수의 감정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앞서 서민재는 지난달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 "제 회사 캐비닛 보세요 주사기랑 그리고 저 때림" 등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글을 연이어 올려 논란이 일었습니다.

해당 글을 두고 논란이 확산하면서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한 시민단체는 이들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서민재는 해당 글을 올린 다음 날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다툼이 있었다"면서 "스트레스로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남태현도 게시글을 통해 "어제의 상황으로 놀라셨을 분들께 사과 드린다.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며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습니다.

남태현은 2014년 그룹 위너 멤버로 데뷔했지만 2년 만에 팀에서 탈퇴했으며 서민재는 2020년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 3'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습니다.

[정서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eoyun00531@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이상민 파면' 요구 일축…박홍근 "이상민 감싸기, 구차해 보일 뿐"
  • 내일 전국에 많은 비...그치면 '강추위' 온다
  • "묫자리 때문에 되는 일 없어"...조카 묘 몰래 옮긴 60대 집행유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