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산후 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숨지게 하고 자수

기사입력 2022-09-30 10:32 l 최종수정 2022-09-30 10:38

부산 강서경찰서
↑ 부산 강서경찰서

산후 우울증을 앓던 30대 여성이 생후 2개월 된 아들을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30대 여성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오늘(30일)

새벽 2시쯤 부산 강서구 자택에서 생후 2개월 된 아들의 머리를 베개로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범행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는데, 당시 집 안에 있던 남편은 범행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아기의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상호 기자 hachi@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