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 도왔다가...가해자 취급 "황당"

기사입력 2022-10-01 12:01 l 최종수정 2022-10-01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로 위 쓰러진 오토바이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 도로 위 쓰러진 오토바이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도로 위 넘어진 오토바이의 운전자에게 괜찮냐고 물었다가 도리어 가해자 취급을 당한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앞으로 사람이 죽어가든 뭐든 절대 도움 주지 않을 겁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아무리 생각해도 화가 난다"며 전날 오후 9시쯤 겪은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당시 퇴근하던 A씨는 도로 위 운전자가 오토바이와 함께 쓰러진 것을 목격하고 급히 대피 구역에 정차했습니다.

위험하다고 판단한 A씨는 서둘러 운전자를 인도 쪽으로 피신시킨 뒤, 그에게 "괜찮으세요?", "119 불러드릴까요?" 등 질문을 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없었습니다.

이후 A씨가 "조치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라며 자리를 뜨려는 기색을 보였습니다.

이에 운전자는 A씨에게 "어딜 가시려고요? 아저씨 때문에 저 사고 났잖아요"라며 A씨를 가해자 취급했습니다.

당황한 A 씨는 블랙박스를 확인해 경찰을 불렀고, 그제야 운전자는 "자신이 잘못 본 것 같다"며 사과했습니다.

A씨는 "혹시나 뺑소니로 신고당할까 무서웠다"며 "너무 기가 막히고, '내가 왜 그랬을까'라는 자괴감이 몰려왔다"고 전했습니다.

뺑소니 신고를 우려한 A 씨는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기

다렸다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귀가했습니다.

A씨는 "다시는 그 누군가 저런 일을 당하면 그냥 지나치는 게 좋은 일이라는 생각만 든다"며 네티즌들에게 "여러분도 누군가를 도울 때 본인을 변호하거나 보호할 수 있는 상황 하나쯤은 꼭 갖고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