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객에 기본 반찬 줬다가 '별점 1점' 받은 떡볶이집 사장

기사입력 2022-10-01 17:54 l 최종수정 2022-10-01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장 "갑질이라고 생각"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고객에게 기본 반찬을 줬다가 별점 1점 리뷰를 받은 떡볶이집 사장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24일 자영업자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리뷰 별점 1개 받을 만 한 일인지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고 전해졌습니다.

게시글에서 자영업자 A씨는 "(고객이) 떡볶이 1개 주문하셨는데 배민 친환경 옵션에서는 '수저·포크 X', '김치·단무지 X'를 체크했고 메뉴 선택에서는 '단무지 ○'를 눌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저희는 반찬으로 단무지와 치킨 무가 있다. 직원들에게 친환경 탭이 아닌 메뉴에서 체크한 반찬을 나가라고 교육한다"면서 "메뉴에는 단무지를 받겠다고 해서 보냈더니 별점 1개 리뷰를 달았다"고 적었습니다.

함깨 공개한 사진을 보면 고객은 로제 떡볶이 1개를 주문하며 음식 옵션에서 '단무지 ○'를 체크했다. 다만 친환경 옵션에서는 김치와 단무지를 받지 않겠다고 체크했습니다.

고객은 단무지를 받지 않겠다고 체크했는데 반영이 되지 않아 별점 1점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A씨는 "저는 이게 갑질이라고 생각된다. 멘탈이 바사삭 갈렸다"며 "제 잘못이냐. 이제 단무지가 무서워질 것 같다"고 호소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한 개만 선택하던가 어쩌라는 것이냐", "별점 1점은 너무했다", "별점 테러다", "자영업 힘들어서 하겠나" 등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내년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기…달라지는 점은?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