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기사입력 2022-10-04 13:49 l 최종수정 2022-10-04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병원서 수 차례 음성 결과 나온 사실 알고도 유치장에 넣어"

배우 이상보 / 사진=KBS
↑ 배우 이상보 / 사진=KBS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혐의를 벗은 배우 이상보(41)가 경찰 수사와 체포, 언론 공개 상황을 전하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이씨는 오늘(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마약) 음성 결과가 나왔고, 무혐의 처분이 났다. 사건 종결하겠다는 거를 문자메시지로 통보받았을 때 허무하고 허탈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지난달 10일 경찰에 긴급체포될 당시의 상황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그는 가족을 떠나보낸 후 홀로 명절을 보내야 하는 쓸쓸함에 우울증 치료를 위한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고 맥주 한 캔가량을 마셨다고 했습니다.

이씨는 "편의점에서 요기 할 것들을 사고, 추가로 부족한 걸 샀는데 그때 어지러움을 느꼈다"며 "두 번째 편의점에서 돌아오는데 집 앞에 형사분들과 지구대에서 오신 분들이 저를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제가 땀을 흘리고 있고,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마약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씨는 "마약을 한 적 없다"고 했지만 경찰은 "긴급 체포를 해야 할 상황"이라며 수갑을 채웠다고 했습니다. 현장에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고, 경찰은 이씨를 종합병원으로 데리고 가 세부 검사를 받게 했습니다.

그는 "간이검사 결과로 인해 저를 긴급 체포한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병원에서 소변검사와 피검사를 수 차례 받았을 때 음성 소견이 나온 걸 형사님들은 분명히 다 알았을 것이다. 집이 어딘지 확실한 사람인데도 저를 유치장에 넣어버리고 48시간이 넘은 후에 겨우 나올 수 있었다"고 토로했습니다.

또 이씨는 병원에서 실시한 검사 비용을 본인이 내야 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는 "검사를 받고 나서 수납을 해야 할 때는 (형사들이) 다 등 돌리고 있었다"며 "그때 비용이 120만 원가량 나왔는데, 당연히 국가기관에서 내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저한테 결제하라고 했다. 그때 처음으로 (형사들이) 너그럽게 얘기하셨다. (형사) 본인도 돈이 없다니까 (제가 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씨는 현재 서울의 집을 떠나 교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어쨌든 제 불찰로 인해 일이 만들어졌기 때문에 그에 대해선 저 스스로 많이 반성했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억울한 감정이 많이 솟아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했으나 쉽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이씨를 수사한 결과 마약을 투약했다고 볼 증거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간이 시약검사로 검출된 향정신성의약품 성분들도 이씨가 그간 병원에서 처방받은 내역이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