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푸틴 핵무기 꺼내나…"핵장비 수송·핵잠수함 실험 준비"

기사입력 2022-10-05 07:00 l 최종수정 2022-10-05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이 거세지며 전쟁에서 밀리고 있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핵무기 전담 부대가 우크라이나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데 이어, 북극해에선 핵 어뢰를 실은 잠수함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대형 화물 열차가 장비를 가득 싣고 이동합니다.

러시아의 핵무기 전담 부서 열차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이동하는 모습이 지난 주말 러시아 중부 지역에서 포착됐다고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이 헤르손 등 요충지에서 러시아군을 격퇴하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하려는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습니다.

핵 어뢰 '포세이돈'을 실은 러시아 잠수함이 북극해에서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걸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경고했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지구 종말의 무기'로 불리는 포세이돈을 실제 사용할 경우 우크라이나는 물론 영국까지 피해가 갈 것으로 예측되는 등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

미국은 아직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 정황이 발견되진 않았다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카린 장-피에르 / 백악관 대변인
-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준비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CNN은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 가능성까지 포함해 광범위한 시나리오를 놓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라인 넘은 거 아냐?"...日 16강 진출 '역전골' 오심 논란
  • 與 "은행권,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적극 검토해달라"
  • 20년전 포르투갈 꺾었던 박지성 "거칠게 압박하라…한국 승리할 것"
  • '국조 특위' 만난 유가족…"철저한 진상규명 해 달라" 호소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