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실종아이 구한 문자 한 통…"고속도로 갓길에 초등학생 서 있음"

기사입력 2022-10-06 10:14 l 최종수정 2022-10-06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실종아이, 부모 품으로 돌아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운전자가 고속도로 갓길에 서 있던 초등학생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신고해 아이가 무사히 부모 품으로 돌아갔다는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어제(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 잘한 거 맞죠? 한 아이를 살렸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씨는 지난 4일 전북 정읍에서 호남고속도로를 타고 집으로 가던 중 서대전IC 방면 고속도로 갓길에 한 초등학생 아이가 서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아이는 어두운 옷을 입고 책가방을 등에 멘 채 신발주머니를 들고 서 있었습니다.

이에 A씨와 함께 있던 직장동료가 112에 신고했고, A씨는 한국도로공사에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는 오후 6시 51분 '서대전IC 나가기 전 초등학생 갓길에 있음', 오후 6시 52분 '서대전IC와 안영IC 합수부 지점 초등학생 있음'이라고 두 차례 문자를 보냈으며,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렸습니다.

신고받은 한국도로공사는 곧바로 A씨의 위치를 확인했고, 주변 CC(폐쇄회로)TV로 아이를 포착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경찰이 아이를 인계받아 부모에 무사히 돌려보냈습니다.

A씨는 "자식 키우는 부모로서 울컥했다"며 "아이가 다칠까 봐 걱정

했는데, 경찰관분들이 아이를 잘 보냈다고 연락이 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너무 뿌듯했다. 나 잘한 거 맞냐. 정말 다행이고 기분이 너무 좋다"고 소감을 덧붙였습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엄청난 일하셨다.","정말 수고하셨다." 등의 반응으로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정서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eoyun00531@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