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기사입력 2022-10-07 12:22 l 최종수정 2022-10-07 13:31
30만원 상당 현금·충전기 등 훔쳐
CCTV 확인한 점주 신고에 현행범으로 체포

편의점 현금과 물건을 훔치는 아르바이트생 / 사진=채널A 캡처
↑ 편의점 현금과 물건을 훔치는 아르바이트생 / 사진=채널A 캡처

서울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근무 시작 5분 만에 현금과 물건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6일) 채널A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했던 남성 A씨에게 절도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A씨는 범행을 벌인 지난달 27일 해당 편의점의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했습니다. 원래 근무자에게 급한 일이 생겨 점주가 A씨를 하루 고용한 것입니다. 그는 점주에게 "본사 직영점에서 2년 정도 근무했다. 경험 많고, 열심히 하겠다"며 환심을 샀습니다.

하지만 점주는 이후 CCTV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CCTV 영상에는 근무를 시작한 지 5분 만에 현금과 물건을 훔치는 A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계산대 안쪽 의자에 앉아 휴대전화를 보던 A씨는 갑자기 종이 가방을 꺼내 올려두고 계산대 밖으로 나가더니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휴대전화 충전기 2개를 들고 와 가방 안에 담았습니다.

또 자신의 바지 주머니에서 교통카드를 꺼내 20만 원을 찍고 충전했고, 곧바로 검은 비닐봉지를 꺼내 금고

안에 있던 30만원 상당의 현금을 모두 담았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너무 놀란 점주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이후 조사에서 "취업이 안 되고 생활비가 없어서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2017년에도 같은 범행으로 집행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