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구소멸 진단] 인구절벽 못 막으면?…2002년생 경민 씨의 미래

기사입력 2022-10-07 19:00 l 최종수정 2022-11-16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소멸될 것으로 전망되는 국가, 바로 대한민국입니다.
MBN이 미래 세대를 위협하는 '인구감소'에 대해 연속 보도를 시작합니다.
그 첫 번째 순서로 2002년생이 겪을 미래는 어떤 모습일지 예측해봤습니다.
강세현 기자입니다.


【 기자 】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제 옆에 가상인물 경민 씨가 서 있습니다. 2002년생, 올해 21살로 지방의 한 국립대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인구가 빠르게 줄어들며 경민 씨는 기성세대와 전혀 다른 삶을 살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경민 씨의 삶을 그려보겠습니다."

2018년 고등학교에 입학했던 경민 씨.

한 반의 인원은 26명, 80년대생에 비해 16명이 넘게 적었습니다.

인구감소의 여파는 대학교에서도 이어졌습니다.

지방의 국립대학교에 입학했지만, 정원보다 입학생 수가 적었다는 소식이 들렸습니다.

▶ 인터뷰 : 송다현 / 2001년생
- "중학교 때는 24, 25명, 고등학교 때는 21명 있었습니다. 짝꿍이 없는 친구도 있었고 반도 되게 널널하고 사물함도 남아서 2개씩 썼던…."

시간이 흘러 2047년, 46살이 된 경민 씨는 지방에서 경기도로 이사를 결심합니다.

인구감소로 지역 경제가 위축돼 더는 사업을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 시기 전국 229개 모든 시군구가 소멸위험단계에 들어가고, 이 가운데 서울과 경기, 일부 광역시를 제외하고 전국 68% 지자체가 소멸 고위험 단계에 진입합니다.

2057년, 정부가 예측한 국민연금 고갈 시기입니다.

정부의 지지부진한 연금개혁으로 노년을 국민연금에만맡길 수 없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습니다.

▶ 인터뷰 : 정재훈 /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청년들이 내가 이제 연금 탈 때쯤 이제 연금이 눈앞에서 사라지는 거죠. (개혁을 해야) 젊은 세대들이 60 넘어가서 노인이 됐을 때 부담이 덜한 건데 개혁 시기가 좀 분명히 늦었다."

2070년, 70대를 앞두고 있지만 일자리를 찾아다닙니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인구 수를 뜻하는 '총부양비'는 116.8명.

2022년에 40.8명에 비해 3배나 늘어난 수치로 노년에도 출근을 해야 하는 세대가 됐습니다.

▶ 인터뷰 : 김준영 / 2003년생
- "부양해야 하는 인구가 늘어나고 복지 부담도 늘어나니까 세금도 늘어나고. 기성세대가 만든 우리나라 사회 경제 구조 때문에 출산율이 굉장히 낮은 상황이고, 어떻게 말하면 억울하다."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아이들의 모습을 보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대한민국. 우리 주위의 수많은 경민 씨를 위해 나서야 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영상취재 : 이동학 기자, 임성민 VJ
영상편집 : 김상민
그래픽 : 송지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