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노웅래, 돈 받았다가 일부 돌려줘"…"결백에 정치생명"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2-11-17 19:02 l 최종수정 2022-11-17 1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검찰이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어제(16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는데요.
노 의원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고 결백에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밝혔지만, 이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진 사업가 박 모 씨는 노 의원에게 돈을 일부 건넨 사실이 맞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지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노웅래 민주당 의원의 국회 사무실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자료 등 분석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 영장에 제시된 혐의는 총 3가지로, 노 의원이 2020년 사업가 박 모 씨에게 청탁과 함께 다섯 차례에 걸쳐 총 6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돈을 받았다고 판단한 장소도 음식점, 노 의원의 사무실, 호텔 등 구체적으로 적시했습니다.

노 의원은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노웅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보복 수사, 기획 수사, 공작 수사입니다. 저는 제 결백을 증명하는 데 모든 정치생명을 걸겠습니다."

돈의 출처로 지목된 사업과 박 씨는 MBN과의 통화에서 자신이 직접 돈을 건넨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또 지난해 준 돈을 노 의원이 돌려준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 인터뷰(☎) : 박 모 씨
- "당장 갖고 돌아가라, 이러면 서로 좋은 지인이 못 된다고 점잖아서. 한번 나는 거절하는 줄 알고 그랬더니 조금 짜증 섞인 목소리로…그 다음 날 바로 찾아왔어요."

다만, 박 씨는 자신이 노 의원에게 건넨 금액은 검찰이 영장에 제시한 액수 6천만 원이 아닌 5천만 원이며, 이와 관련해 청탁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대로 노 의원을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오지예 기자

보도국 산업부이메일 보내기
  • MBN 오지예입니다. 작은 변화의 시작은 뉴스라 믿고 오늘도 열심히 보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화제 뉴스
  • [속보]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5구 수습…"신원 확인 중"
  • '페임'·'플래시댄스' 가수 겸 배우 아이린 카라, 63세로 별세
  • "과속했지만 이건 너무해"...직진 중 대각선 우회전 차량 충돌 '설왕설래'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사우디 감독 "빈 살만이 롤스로이스 포상?…뭘 받을 때 아냐"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