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전적 고위험군 23% 발병" 당뇨 예측도 가능해진다

기사입력 2022-11-21 19:00 l 최종수정 2022-11-22 0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당뇨병은 일반적으로 생활습관과 같은 후천적 요인이 70%, 유전적 요인이 30% 정도 차지한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연구진이 한국인과 일본인의 유전체를 분석해 당뇨병 유전 요인 200가지를 새롭게 발견하고 고위험군의 발병율도 확인했습니다.
박인식 기자입니다.


【 기자 】
당뇨병은 왜 생길까.

▶ 인터뷰 : 김다은 / 서울 중화동
- "아무래도 식생활이나 생활 습관 운동 부족이나 이런 문제로 많이 발병하는 것 같아요."

생활습관 영향이 크다고 알려진 당뇨병에 유전적 위험도는 어느정도인지 한국과 일본 연구진이 28만여 명의 유전체를 분석했습니다.

연구 결과 유전적 기준으로 고위험군은 4명 중 1명꼴로 당뇨병을 앓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박인식 / 기자
- "고위험군은 유전적 위험도에 따라 저위험군에 비해 최대 12배 가까이 당뇨 방별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사질환 관련 동아시아인 연구로는 최대 규모로, 200개 유전요인을 분석해 수치화했습니다.

▶ 인터뷰(☎) : 김영진 / 질병관리청 연구관
- "이번 연구를 통해서 10~15% 정도 변동량이 이렇게 큰 정도로 영향을 주는 유전적인 요인을 찾았고…."

병에 걸리기 전에 치료를 시작할 수 있는 겁니다.

▶ 인터뷰 : 이병완 /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 "당뇨병 위험 인자에 속한 유전자를 갖고 있으면 적극적으로 젊은 나이에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게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하지만, 유전체 정보를 통한 예방의학은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유전자 검사를 받으려면 건강검진센터나 개인 유전체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검사비용이 고가여서 부담이 큽니다.

MBN뉴스 박인식입니다.
[chicpark@mk.co.kr]

영상취재: 김현석 기자
영상편집: 김미현
그 래 픽: 김정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