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 서울청 정보부장 등 줄소환…김광호 서울청장 곧 조사

기사입력 2022-11-24 18:50 l 최종수정 2022-11-24 1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특수본이 핼러윈 축제를 대비한 문건 삭제와 관련해 박성민 전 서울청 정보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경찰 고위직인 박 전 부장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대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등 윗선 수사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태원 참사 발생 후 사전에 작성된 인파 위험 경고 보고서를 삭제 지시한 혐의를 받는 박성민 전 서울경찰청 정보부장.

입건된 직후 피의자 신분으로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했습니다.

박 전 부장은 경찰서장급인 총경보다 한 계급 높은 경무관으로, 입건된 경찰 가운데 최고위직입니다.

▶ 인터뷰 : 박성민 / 전 서울경찰청 정보부장
- "(경찰) 단체대화방에서 삭제 지시를 하신 건 맞는 건가요?"
=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용산소방서 지휘팀장과 전 용산서 112상황실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각각 골든타임 허비와 동선 허위 보고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받았습니다.

참사 당일 현장에 늦게 도착해 늑장 대응을 한 혐의를 받는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도 재차 소환됐습니다.

▶ 인터뷰 : 이임재 / 전 용산경찰서장
-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류미진 전 서울청 인사교육과장과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등 다른 주요 피의자들도 내일(25일)부터 잇따라 2차 조사를 받습니다.

▶ 스탠딩 : 이규연 / 기자
- "이태원 참사 관련 피의자들이 줄소환되고 있는 가운데, 특수본은 곧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불러 정보 문건 삭제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MBN뉴스 이규연입니다."

영상취재 : 이동학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그래픽 : 강수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 전 여친 집 찾아가 흉기 들고 '문 열어' 협박한 20대 집행유예
  • 부하직원 갑질 신고에 앙심…대화 '몰래' 녹음한 고위 공무원 집행유예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공개 불가능"
  • [카타르] "내 머리에 맞았다니까"…닿지도 않았는데 골 세리머니한 호날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