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이정근 말고 2명 더 있다…민주당 인사 근무지 된 'CJ 상근고문직'

기사입력 2022-11-24 18:50 l 최종수정 2022-11-24 1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검찰이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이 맡았던 CJ 계열사 한국복합물류센터 상근고문직에 또 다른 민주당 인사 2명이 있었던 정황 역시 확인하고 수사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정치권의 청탁이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홍지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어제(23일) 검찰이 압수수색한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센터입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이 이곳의 상근고문으로 채용된 과정에서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청탁이 있었는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MBN 취재 결과 이 전 사무부총장 외에 또 다른 민주당 인사 2명 역시 각각 상근고문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에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으로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인 A 씨도 포함됐습니다.

MBN은 A 씨에게 상근 고문직을 맡게 된 경위와 청탁 여부 등에 수차례 물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상근고문은 국토교통부에서 내정한 퇴직 관료들이 주로 맡는 자리인데, 1억 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J대한통운 측은 국토부의 추천을 받아 임명하고 있다 밝혔고,

국토부 관계자는 해당 인사들의 취업 과정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다만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과 나머지 2명도 전문성이 없는 인사인 것으로 알려져, 검찰은 채용 과정에 정치권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홍지호입니다. [jihohong10@mbn.co.kr]

영상취재 : 전범수·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 부하직원 갑질 신고에 앙심…대화 '몰래' 녹음한 고위 공무원 집행유예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어젯밤 사이 서울·인천 첫눈…"나만 못 봤어?"
  •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공개 불가능"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