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2 n번방' 주번 '엘' 호주서 검거, 현지 경찰과 공조 수사 성공

기사입력 2022-11-25 11:21 l 최종수정 2022-11-25 11:22
주범 검거로 공범과 방조범 등 국내 수사도 속도낼 듯

호주에서 검거된 '엘'/사진=연합뉴스
↑ 호주에서 검거된 '엘'/사진=연합뉴스

'제2 n번방' 사건의 주범 '엘'로 지목된 용의자가 호주에서 검거됐습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를 받는 20대 중반 남성 A 씨를 호주 경찰과 공조해 검거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엘'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진 A씨는 2020년 12월 말부터 올해 8월 15일까지 미성년 피해자 9명을 협박해 만든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습니다.

대화명 '엘'의 범행은 실체를 숨기기 쉬운 텔레그램에서 수시로 대화명을 바꾸고, 성착취물 유포 방의 개설·폐쇄를 반복하면서 3년이 넘는 장기간 범행을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고,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8월 말 텔레그램을 탈퇴하고 잠적한 바 있습니다.

경찰은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분석해 A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는데. 이후 약 한 달 만인 이달 23일 현지 경찰과의 공조 수사(작전명 '인버록')로 시드니 교외에 있는 A씨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면서 A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범죄인 인

도 절차를 통해 A씨를 국내로 송환할 방침이고 주범이 붙잡힌 만큼 공범과 방조범을 검거하기 위한 국내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한국 경찰이 호주에 파견돼 범인 검거에 기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해외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확대해 디지털 성범죄가 완전히 척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