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60대 살해…만취한 60대 피의자 "기억 안 나"

노승환 기자l기사입력 2022-11-26 19:30 l 최종수정 2022-11-26 19:54

【 앵커멘트 】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칼부림이 일어나 60대 주민이 숨졌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피의자는 같은 아파트 주민이었는데요.
피의자는 술에 취해 "기억이 안 난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인천의 한 아파트입니다.

인근에 사는 60대 남성이 어제저녁 아파트 단지 내 한 7층 집으로 찾아가 또 다른 6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큰 소리를 듣고 이웃주민이 신고해 구급대원이 도착했지만, 피해 남성은 심폐소생술에도 결국 숨지고 말았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피의자는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이웃 주민
- "'악' 소리가 나서 깜짝 놀라서 나와봤거든. (경찰들이) 이걸(방범창을) 다 떼고 들어가서 제압했다고요."

피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을 흉기로 찌른 기억이 없다"며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도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두 사람의 관계를 비롯해 범행 동기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아는 사람 집인지 모르는 사람 집인지는 아직 확인이 안 되고…."

경찰은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피의자를 구속해 자세한 범행 경위를 추궁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todif77@mbn.co.kr]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