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명 숨진 강원양양 산불계도 헬기 탑승자 정보 누락...2명만 신고

기사입력 2022-11-27 17:40 l 최종수정 2022-11-27 18:22
3명 중 2명 여성으로만 확인…신원 확인 안 돼
당국 "이륙 시 직접 찾아가 점검 어려워"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구조 당국이 인명 수색 작업에 나섰다. / 사진=연합뉴스
↑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구조 당국이 인명 수색 작업에 나섰다. / 사진=연합뉴스

오늘(27일) 오전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중형 임차 헬기 한 대가 야산으로 추락한 가운데, 3명의 사고 탑승자 정보가 비행 계획 신고 시 누락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장 A(71) 씨는 이날 오전 8시 51분쯤 양양공항출장소에 전화를 걸어 이날 '정시(오전 9시)에 산불 계도 비행에 나서며 탑승자는 2명'이라는 내용을 알렸습니다.

이후 양양공항출장소는 2분 뒤인 8시 53분쯤 상급 기관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관제 시스템에 해당 내용을 입력했습니다.

항공기 운항을 위해 필수인 비행계획서는 문서가 아닌 유선으로도 통보할 수 있어, A 씨가 유선으로 비행계획서를 통보한 것만으로도 이륙을 위한 요건이 충족됐습니다.

이에 따라 비행계획서에 탑승 인원은 '2명'으로 표시됐고, 속초시는 물론 관계 기관 모두 2명이 사고를 당했다고 추정했으나 현장에서는 5명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A 씨를 비롯해 정비사 B(54) 씨, 주유를 담당했던 20대 정비사 C 씨까지 신원이 파악됐으나 나머지 2명은 여성으로만 확인될 뿐 여전히 정확한 신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5명이 탑승한 사실은 속초시 설악동에 있는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도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산불방지 공중 계도 및 감시 비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의 이면에 '탑승자 정보 누락'이 확인된 가운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사조위)는 정비 불량 혹은 조종사 과실 등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항공 당국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이륙할 때 쫓아가서 몇 명이 탑승하는지 확인하기 어렵다"며 "비행계획서 제출 시 어떤 경위로 잘못 제출한 것인지는 사조위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