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기사입력 2022-11-27 19:30 l 최종수정 2022-11-27 19:50

【 앵커멘트 】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인터넷 매체 취재진들이 한 장관의 아파트를 찾아가고 유튜브로 생중계했습니다.
한 장관은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 혐의로 더탐사 취재진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보도에 이시열 기자입니다.


【 기자 】
'첼리스트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매체인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아파트를 무단 침입했습니다.

경찰에 '누군가 찾아와 유튜브 촬영을 하고 주거침입을 했다'라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늘(27일) 오후 1시쯤.

더탐사 취재진 5명이 한 장관이 거주하는 아파트를 찾아 면담을 요구한 겁니다.

이들은 "한 장관이 더탐사를 가짜뉴스로 몰고 스토킹 범죄로 신고했다"며 "이것이 온당한 처사인지를 물어보려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유튜브에는 실시간으로 아파트 단지 정문과 공동현관을 통과하는 과정이 중계되며, 한 장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됐습니다.

당시 한 장관은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들은 인기척이 없자 택배물을 살펴보며 1분 30초 정도 머물다 현장에서 떠났습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더탐사 취재진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더탐사는 최근 사실무근으로 드러난 한 장관이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최초 제기한 매체입니다.

이 매체는 또 한 장관의 퇴근길 승용차를 뒤쫓은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에 수사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시열입니다. [easy10@mbn.co.kr]

영상취재 : 안지훈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그 래 픽 : 유영모
화면출처 : 유튜브 '시민언론 더탐사'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