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0대 교사, 아웃렛서 '거위털 조끼' 훔쳐…"불안해서 그랬다"

기사입력 2022-11-28 16:05 l 최종수정 2022-11-28 16:05
충북도교육청 소속 교사, 9만 9000원 조끼 패딩 절도
교육청, 경찰 수사 별도로 A씨 징계하기로

부천 원미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 부천 원미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경기 부천의 한 아웃렛 매장에서 옷을 훔친 중학교 여교사가 절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늘(28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부천 원미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교사 A(60)씨를 입건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5시쯤 경기 부천시의 한 아웃렛 의류 매장에서 9만 9000원짜리 거위털 조끼 한 벌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매장 직원은 옷이 사라진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경찰은 매장 내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절도 용의자로 A씨를 특정하고 검거했습니다.

충북도교육청 소속 교사인 A씨는 이후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그는 경찰에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느껴 범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가 매장 측에 패딩 조끼 값을 변상한 점 등을 고려해 사건을 경미범죄심사위원회(단순 절도 등 경미한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를 구제하기 위한 제도)로 넘겼으며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충북도교육청은 경찰 수사 결과와 별개로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중징계할 방침입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