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파업 불참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 투척한 화물연대 20대 노조원 입건

기사입력 2022-11-28 16:42 l 최종수정 2022-11-28 16:49
날계란 던진 노조원,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적용
경찰, 비조합원 화물차 운행시 순찰차 동원해 에스코트나서

화물연대 파업 멈춰 선 화물차 / 사진 = 연합뉴스
↑ 화물연대 파업 멈춰 선 화물차 / 사진 = 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 기간 중 비조합원 차량에 계란을 던진 20대 노조원이 입건됐습니다.

경남 진해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화물연대 노조원 A 씨(2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5일 오후 7시 창원시 진해구 안골대교 근처 도로에서 컨테이너를 싣고 달리던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을 2차례 던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당시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운행 중인 화물차를 발견하고 계란을 던졌습니다.

경찰은 도로 CCTV를 분석해 A 씨를 피의자로 특정했고,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습니다.

경찰은 달리는 차에 날계란을 투척한 행위를 위험한 행위로 판단하고, 단순 업무방해 대신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인 지난 25일 다른 화물기사는 "전남 광양시 광양읍 순천∼완주 고속도로 동순천 톨게이트에서 화물연대 조합원으로 추정되는 3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톨게이트에서 회차 중이었는데 이들 남성이 차에서 내리더니 다가와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는 등 폭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경북경찰청은 이날 화물연대 노조원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25일 경북 포항시 대송 IC 인근 노상에서 운행 중인 화물 차량을 막아 세우고 운전기사에게 욕설 등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비노조원 화물차량 에스코트 나서

한편 경찰은 유사 사건 재발을 방지하고자 정상 운행하는 화물차들에 대해서

는 에스코트합니다.

경찰은 2개 경찰서에서 교통순찰차 3대를 동원하는 등 화물차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이날 오전 1시 50분 진해구 한진해운 게이트 출구에서 진해 IC 입구(신항 교차로) 앞 3㎞ 구간까지 비노조원 화물차 6대를 에스코트한 바 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