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기사입력 2022-11-29 23:17 l 최종수정 2022-11-29 23:27

서울교통공사 [사진=연합뉴스]
↑ 서울교통공사 [사진=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내일(30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합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 파업은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입니다.

오늘(29일) 오후 2시부터 교섭을 이어가던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오후 10시쯤 "양측의 교섭이 결렬됐다"고 밝혔습니다.

교섭의 핵심 쟁점은 인력 구조조정(2026년까지 1천539명 감축) 여부였습니다.

사측은 구조조정 시행을 올해 유보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기존 합의 사항인 장기 결원 인력 충원과 승무 인력 증원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사측안을 수용할 지를 놓고 민주노총 소속인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통합노조가 막판까지 논의를 이어갔으나 결국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협상 결렬 선언 직후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사측이 올해에만 인력 감축안을 유보한다고 밝힌 것은 작년 9월 '강제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다'고 명문으로 합의한 내용보다 후퇴한 것으로 판단해 연합교섭단 만장일치로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내일(30

일) 오전 10시 40분, 서울시청 서편에서 조합원 6천 명이 참석하는 총파업 출정식을 가집니다.

서울시는 대체 인력을 투입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출근 시간에는 평상시 수준으로 운행되지만 퇴근 시간대는 평상시 대비 85.7%, 낮 시간대는 72.7% 수준으로 감축 운행될 예정입니다.

[민경영 기자 business@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