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쏙'…맥도날드 또 이물질 논란

기사입력 2022-11-30 09:33 l 최종수정 2022-11-30 09:42
기생충 · 애벌레 이어 모기 발견
맥도날드 "점검 강화하겠다"

맥도날드 해시브라운에 달라붙은 모기 / 사진=연합뉴스
↑ 맥도날드 해시브라운에 달라붙은 모기 / 사진=연합뉴스

최근 이물질이 잇따라 발견되며 논란에 휩싸인 맥도날드에서 '모기가 붙은 해시브라운'을 팔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산에 사는 A씨는 지난 28일 오전 9시21분쯤 평소에 자주 이용하던 맥도날드 매장을 방문해 '소시지 에그 맥머핀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세트에 포함된 해시브라운에 커다란 모기가 달라붙은 모습을 보고는 입맛을 잃었습니다.

그는 곧장 맥도날드 직원에게 항의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를 신고했습니다.

A씨는 "모기가 해시브라운에 달라붙은 채 함께 튀겨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맥도날드는 "해시브라운을 186도의 고온에서 2분30초간 조리하기 때문에 모기가 함께 튀겨지면 형체가 남아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A씨는 "맥도날드에서 최근 기생충과 벌레, 가시 등이 잇따르면서 제조 공정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는데 또 이물질이 나왔다"며 "이물질의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또 발생하는 악순환을 끊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벌레가 들어간 경

위를 방제업체를 통해 조사하고 있다"며 "점검을 강화하고 추가적인 절차들도 마련하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맥도날드는 올해 들어 햄버거에서 기생충과 애벌레, 가시 등이 잇따라 나와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습니다. 그때마다 맥도날드는 '제품 위생'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해왔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