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기사입력 2022-12-01 13:35 l 최종수정 2022-12-01 14:47
이 회장, 공판 출석위해 법원종합청사로 들어갈 때 계란 날아와
법원, 이매리씨 고발혹은 재판 방청 제한 방안 검토 중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왼쪽)과 방송인 이매리(오른쪽) / 사진 = 연합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왼쪽)과 방송인 이매리(오른쪽) / 사진 = 연합뉴스

법정에 출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게 계란을 투척한 인물은 방송인 이매리(50)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일 오전 이 회장은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회계부정 및 부당합병’ 1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종합청사 서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이 회장이 청사 건물로 걸어갈 때 이 회장의 왼편에서 계란이 날아왔습니다.

이 회장에게 날아든 계란은 이 회장과 차량 사이 바닥에 떨어졌고, 이 회장은 갑자기 날아든 계란에 놀랐으며 법원 방호원들도 당황해 황급히 이 회장 주변을 경호했습니다.

계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씨였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이 회장에게 계란을 던진 구체적인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법원 측은 이 씨를 고발 혹은 이 회장 관련 재판 방청을 제한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현재 이 회장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자신의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려 제일모직 주가를 의도적으로 높이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는 부당행위를 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2020년 9월 기소돼 현재까지 재판 받고 있습니다.

이 회장 측은 합리적 경영 판단의 일환이었고 합병 후 경영 실적도 나아졌다며 무죄를 주장합니다.

한편 이매리씨는

1972년생으로 지난 1994년 MBC 3기 공채 MC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장학퀴즈', 'TV 유치원 하나 둘 셋'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로 활약했으며, 드라마 '아내의 반란', '연개소문', '내조의 여왕' 등에 출연하며 연기도 병행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갔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