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출근길 지하철 시위' 전장연 관계자 11명 불구속 송치

기사입력 2022-12-01 15:47 l 최종수정 2022-12-01 15:48

서울 남대문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 서울 남대문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벌이고 도로를 점거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 11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다만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 아직 출석하지 않은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오늘(1일) 전장연 수사대상자 중 조사가 완료된 11명에 대해 각각 업무방해와 기차교통방해, 도로교통법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장애인권리예산 확보와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벌여 운행을

지연하고, 도로를 점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는 박 대표 등 전장연 관계자들이 지난해 1월부터 지하철 운행을 총 6차례 방해했다며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28명의 수사대상자 중 24명에 대해 출석조사를 완료한 경찰은 남은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송치할 예정입니다.

[ 표선우 기자 py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