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하나 사촌' 남양유업 손자 '마약 상습 투약 혐의' 구속기소

기사입력 2022-12-02 09:13 l 최종수정 2022-12-02 09:22
재벌 3세들에 마약 공급 혐의도

사진 = 매일경제
↑ 사진 = 매일경제

마약 투약 혐의로 대법원에서 실형을 받은 황하나 씨 사촌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손자가 마약을 상습 투약하고 다른 사람에게 공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남양유업 창업주 일가가 또다시 '3세 마약 리스크'에 직면한 모양새입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지난달 15일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홍모 씨를 대마초 소지와 상습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한 것이 오늘(2일) 알려졌습니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 홍모 씨는 대마초 투약에 그치지 않고 친한 지인과 유학생들에게 자신의 대마초를 나눠준 뒤 함께 피운 혐의를 받습니다.

홍모 씨에게 대마초를 받아 피운 사람들 가운데는 재벌 기업 총수 일가 3세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수사 선상엔 10명 안쪽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사 과정에서 현재는 드러나지 않은 재벌가 3세들의 마약 혐의가 발견된다면 '재벌 3세들의 마약 스캔들'로 번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홍모 씨의 첫 재판은 오는 23일 열립니다.

앞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는 지

난 2015~2018년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 씨 등 지인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2019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집행유예 기간이었던 지난 2020년, 또 다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됐고 지난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확정 받았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