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광호 서울청장·해밀톤 호텔 대표, '피의자 신분' 특수본 소환

기사입력 2022-12-02 11:17 l 최종수정 2022-12-02 11:27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숨김과 보탬없이 조사 임하겠다"
해밀톤 호텔 대표, 구청과 유착 의혹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 없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 사진 = 연합뉴스
↑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 사진 = 연합뉴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과 해밀톤 호텔 대표이사가 오늘(2일)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특수본은 경찰청 특별감찰팀에게 감찰자료를 넘겨받은 뒤 어제(1일) 김 청장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김 청장은 특수본이 피의자로 입건한 경찰 간부 중 계급이 가장 높은 치안정감입니다.

특수본에 오전 9시 50분쯤 도착한 김 청장은 취재진에게 "지난달 17일에 국회에서 숨김과 보탬이 없이 이야기를 했고 오늘도 마찬가지로 숨김과 보탬이 없이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유가족에게 할 말은 없나', '사전 대책 미흡에 대한 지적은 어떻게 생각하나' 등 취재진의 다른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특수본은 서울경찰청의 참사 전후 조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김 청장이 경비기동대를 배치하지 않기로 판단한 경위 등을 추궁할 계획입니다.

해밀톤 호텔 대표이사 / 사진= 연합뉴스
↑ 해밀톤 호텔 대표이사 / 사진= 연합뉴스

해밀톤 호텔 대표이사 A 씨는 오전 10시 10분쯤 특수본에 출석해 "희생된 분들에게 마음속 깊이 애도하고 유족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해밀톤 호텔 뒤편 테라스 등 불법 증축물을 방치해 참사 당시 인명피해를 키운 혐의를 받습니다.

지난 2013년 불법 증축으로 적발된 뒤 이행강제금을 내면서 '배

짱영업'을 지속해 용산구청과 유착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A 씨는 취재진에게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수본은 오늘 A 씨에 대한 조사와 앞서 실시한 해밀톤 호텔과 A 씨 자택 압수수색을 토대로 불법 증축물이 참사 원인으로 작용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 김태형 기자 flash@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