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해피격' 공무원 친형 이래진씨 "문 전 대통령, 어디다 그런 망발을"

기사입력 2022-12-02 15:01 l 최종수정 2022-12-02 15:02
문 전 대통령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
이래진 씨 "무엇이, 누가 도를 넘고 있는가"

고(故) 이대준 씨의 친형 이래진 씨, 문재인 전 대통령.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 고(故) 이대준 씨의 친형 이래진 씨, 문재인 전 대통령.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최근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와 관련해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숨진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친형 이래진 씨는 "이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냐"면서 비판했습니다.

이래진 씨는 오늘(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를 넘지 말라고 하셨는데, 무엇이 누가 도를 넘고 있냐"면서 "안보를 또 다시 운운하며 도를 넘지 말라는 망발을 하고 있다. 어이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감춰진 게 들통 나서 화가 나냐"며 "안보자산을 당신들의 안위를 덮어주는 사유재산처럼 생각하는 것에 국민들은 경악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어찌 대통령을 지냈다는 분의 입에서 국민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자기만 고귀한 것처럼 말하는지 묻는다"면서 "스스로 잠가버렸던 대통령기록물을 온 국민이 속 시원하게 알 수 있도록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씨는 "인간이었다면, 양심이 있다면 그렇게 말하는 게 아니다. 국가는 국가로서 가치가 있어야 하고 존재가 분명하고 명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동생이) 북한군에 피격 당했을 때 살아있을 것이란 희망을 안고 수색 현장에 있는 저에게

먼저 알렸어야 하는데, (문재인 전)대통령은 (제 동생이)죽고 나서야 '죽었으니 국민에 알려라' 하셨다"며 "무엇이 도를 넘는 행위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재판부가 현명하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국가가 책임 있는 사명감으로 보호해 줄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