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건희 여사, 수술 앞둔 캄보디아 환아에 영상편지 남겨…"응원하겠다"

기사입력 2022-12-02 18:04 l 최종수정 2022-12-02 18:06
영상 편지서 캄보디아 환아 '로타' 격려해
로타 "치료받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
로타, 2일 오전 입국해 서울 한 병원서 심장질환 수술 받게돼

김건희 여사가 보낸 영상편지 시청하는 로타 / 사진 = 연합뉴스
↑ 김건희 여사가 보낸 영상편지 시청하는 로타 /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12일 캄보디아에서 만났던 14세 소년 옥 로타에게 심장 질환 영상 편지를 보내 격려했습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지난달 말에 보낸 영상 편지에서 ‘큰 수술을 앞두고 있지만 의젓한 모습을 보니 흐뭇하다. 열심히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했다”라는 내용을 전했다고 알렸습니다.

영상에서 김 여사는 로타와의 첫 만남 당시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고 한 약속을 언급하며 격려했습니다.

로타 군은 이에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영상 답장을 보냈습니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달 12일 캄보디아 프놈펜 순방 시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로타 군의 집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캄보디아 측이 마련한 각국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앙코르와트 사원 방문)에 참여하는 대신 로타 군을 만났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진 이후 국내의 후원 문의가 쇄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 로타는 2일 오전 입국했으며, 서울의 한 병원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게 됩니다. 로타는 선천성 심장병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팔로4징'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술하지 않으면 25%는 1년 이내에 사망하며 이 경우 95%는 40세 이내에 숨진다고 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