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만배 "4억원 유동규에 전달"…민주당 "허위"

기사입력 2022-12-02 19:00 l 최종수정 2022-12-02 19:23

【 앵커멘트 】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검찰에서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돈 4억 원을 준 사실을 처음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민주당 측은 허위라고 반박했습니다.
대장동 재판에 출석한 남욱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이 이 대표의 의사에 따라 진행됐다는 기존 입정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은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최근 검찰에서 지난 2014년쯤 남욱 변호사에게 받은 돈 32억 원 중 4억 원을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전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에게 돈을 전달한 사실을 시인한 것은 처음입니다.

- "받은 자금 여전히 개인 것이라고 주장하십니까?"
= "…."

하지만, 민주당은 당 대표 비서실 명의의 공지 문자에서 "유 전 본부장은 한 차례도 이 대표의 선거 캠프에서 활동한 바 없다"며 이러한 주장은 허위라고 반박했습니다.

대장동 재판에선 남 변호사의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최종 결정권자는 이재명 대표였다"며 "이 대표 의사에 따라서 모든 게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 측이 "성남시는 처음부터 대장동 땅을 수용 또는 사용방식으로 사업할 계획을 세운 것 아니냐"고 묻자,

남 변호사는 "이 시장이 공식적으론 그렇게 이야기하는거고 내부적으로 제가 듣기엔 주민들 얘기 들어서 혼용방식으로 추진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유 전 본부장에게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MBN뉴스 박은채입니다. [ icecream@mbn.co.kr ]

영상취재: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