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지지'…여의도서 전국노동자대회

기사입력 2022-12-03 17:09 l 최종수정 2022-12-10 09:01
조합원들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업무개시명령 철회" 구호 외쳐
민주노총, 6일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 예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 사진=연합뉴스
↑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늘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에 대한 연대를 결의하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업무개시명령을 '계엄령'에 비유하며 "화물노동자 생계를 볼모로 노예의 삶을 강요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목줄을 채우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조사를 받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 협박하는데 화물연대는 공공운수노조 산하의 정당한 노동조합이며 사업자단체가 아니기에 이를 당당히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도로 위 시민의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거래될 수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포기해버린 국민 안전을 화물연대는 끝까지 지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 사진=연합뉴스
↑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 사진=연합뉴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권과 여당은 민주노총을 눈엣가시로 여기며, 장관과 국회의원의 발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온갖 혐오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조합원들은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하라",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는 등의 구호를 함께 외쳤습니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6,000명의 조합원이 참여했습니다.

부산항 신항서 민주노총 영남권 노동자대회 / 사진=부산경찰청, 연합뉴스
↑ 부산항 신항서 민주노총 영남권 노동자대회 / 사진=부산경찰청, 연합뉴스

오늘 파업의 주요 거점 중 하나인 부산항 신항 삼거리에서도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영남권대회'가 열렸습니다.

주최 측이 경찰에 신고한 집회 인원은

5,000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노총은 6일 노조법 개정 촉구와 화물연대 지지를 선포하는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예고했으며, 화물연대 지역본부와 소통해 전국 15개 거점에서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화물연대는 오늘로 10일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