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기석 "실내마스크 해제, 확진자·사망자 늘어 신중해야"

기사입력 2022-12-05 17:25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대전시 등이 자체적으로 실내 마스크 의무화 해제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위원장은 5일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당장 실내마스크를 해제해야 할 만한 특별한 변화가 없다"며 "확진자 숫자가 뚜렷하게 늘지는 않지만, 숨어있는 확진자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그는 "실내마스크를 지금 당장 벗는다면 감염이 늘 것이고, 이에 따라 중환자와 사망자도 늘 것"이라며 "당장 실내마스크를 해제했을 때 발생하는 죽음과 고위험 계층의 고생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할 것인데, (뚜렷한 상황 변화가 없다면) 실내마스크 해제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실내 마스크 해제 추진 관련 사진 / 사진 = 연합뉴스
↑ 실내 마스크 해제 추진 관련 사진 / 사진 =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최근 독감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실내마스크 해제를 반대하는 이유로 꼽았습니다.

정 위원장의 언급에 따르면 초등학생 1천명당 독감 환자는 33명, 중·고등학생은 42명입니다. 미국 보스턴 조사 결과에서는 마스크를 벗은 학교의 경우 그렇지 않은 학교보다 학생은 1천명당 45명, 교직원은 82명의 환자가 더 나왔습니다.

그는 "지금 학교에서 마스크를 벗으면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독감도 번진다. 그러면 학교를 못 가는 학생이 더 나올 것이고 학업에 부진함을 더 보일 수밖에 없다"며 "치료제는 각각 빨리 투여를 받는 게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 위원장은 "자문위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2차례 깊이 있게 논의했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돼 당분간 추세를 보겠다는 정도로 정리했었다"며 "질병관리청이 오는 15일과 26일 방역 정책에 대한 공개토론회를 연 후, 실내마스크 해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질병관리청이 목표로 잡은 60세 이상 국민의 50%, 취약시설 거주자 및 종사자 60% 이상이 개량백신을 맞아줘야 그분들을 보호할 수 있다"며 추가로 △중증화율 하락 △사망자 수 감소 △특효약 치료제 처방률 상승 △날씨가 추워지면서 조성된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의 해소 등도 요건으로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확진자 증가세 둔화에 대해 "유행의 정첵기가 아닌 큰 유행의 중간 정도에 와 있을 수도 있다. 중환자 수와 사망자 수가 떨어지지 않는 부분들을 생각할 때 확진자 숫자는 뚜렷하게 증가하지 않지만 숨은 확진자가 점점 더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백신접종이 충분히 되고 숨은 감염자들이 자연면역을 얻게 되고 하면 우리가 실내마스크 의무를 해제하는 날이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빨리 올 수도 있다"며 "질병청의 2차례 회의에서 실내마스크 의무 부과 해제의 로드맵이 나올 것"이라며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

했습니다.

앞서 대전시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정부가 12월 15일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경우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해 해제하겠다는 공문을 전달했습니다. 이어 충남도 또한, 실내마스크 의무 자체 해제를 검토한다고 이날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