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재작년 인제서 발견된 유해…3살 아들 두고 입대했던 강농원 일병

기사입력 2022-12-06 10:30 l 최종수정 2022-12-06 11:06
중공군과의 한석산·가리봉 전투서 전사
육군 3초병여단 장병이 기초발굴 과정서 처음 식별
국유단 전문 발굴 인력이 수습 후 유전자 분석으로 확인

故 강농원 일병 유해 신원 확인/사진=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 故 강농원 일병 유해 신원 확인/사진=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1951년, 아내와 세 살배기 아들을 뒤로한 채 입대했던 강농원 일병이 71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6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2020년 6월, 강원도 인제군 덕적리에서 발굴된 유해가 고(故) 강농원 일병임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유해 발굴 당시 육군 3포병여단 장병이 기초발굴 과정에서 오른쪽 허벅지 뼈 일부를 처음 식별한 데 이어 국유단의 전문 발굴 인력이 수습에 나서 최초 발견 지역에서 10m 떨어진 곳에서 척추뼈 등 유해 6점을 추가로 찾았습니다.

유해 주변에서 M1 탄두 등 유품 3점도 발견됐으나 그것만으로 신원 특정이 어려웠습니다.

이후 유해의 유전자 분석 결과 2009년 유전자 정보가 확보된 강한표 씨와 가족관계로 추정돼 정밀 분석을 거쳐 부자 관계가 확인됐습니다. 아들인 한표 씨는 친지 권유로 유전자 시료 채취에 참여했기에 아버지의 유해를 찾을 수 있게 됐습니다.

故 강농원 일병 유해에 대해 약식제례를 지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사진=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 故 강농원 일병 유해에 대해 약식제례를 지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사진=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고인은 인천시 옹진군에서 6남3녀 중 여섯째로 태어나 부친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가족을 부양했습니다. 스무 살에는 결혼해 아들을 낳았습니다.

고인은 한표 씨가 세 살이던 1951년 3월 국군 3사단 23연대에 입대했습니다.

남은 가족은 국군 일가라는 이유로 북한군으로부터 생명의 위협을 받는 등 갖은 고초를 겪었습니다.

국유단에 따르면, 강원도 인제군에서 1951년 4월 21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개된 '한석산·가리봉 전투'에서 전사했습니다. 입대한 지 석 달이 채 안 된 시점이었습니다.

한석산·가리봉 전투는 중공군의 공세 속에 벌어진 전투입니다. 국군 3사단이 북한군을 격파하면서 고지와 능선을 차례로 탈환했고 인제~원통 도로와 주변 저지대를 통제할 수 있는 한석산을 점령해 동부전선의 방어선을 견고히 하는 데 성공했지만 희생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아버지를 찾았다는 소식에 한표 씨는 "어머니께서 남편을 그리워하다가 10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그 모습을 생각하니 목이 멘다"며 "나의 생이 다하기 전에 아버지를 찾아서 다행이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고인의 신원 확인을 공식적으로 유가족에게 통보하는 '호국의 영

웅 귀환 행사'가 이날 인천시 연수구에 있는 유족 자택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2000년 유해발굴사업이 시작된 이래 강 일병을 포함해 호국 영웅 202명의 신원이 확인돼 가족의 품에 돌아갔습니다.

국유단은 6·25 전사자 신원 확인을 위해 유전자 시료 채취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