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둔촌주공 특별공급 일부 '미달'…"본청약 때는 미달 나지 않을 것" 전망도

기사입력 2022-12-06 16:10 l 최종수정 2022-12-06 16:20
평균 경쟁률 3.3대 1 기록…특공은 모두 소형 평형 나와

서울 강동구 둔촌동의 둔촌주공아파트(올림픽파크포레온)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재건축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서울 강동구 둔촌동의 둔촌주공아파트(올림픽파크포레온)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재건축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역대급 재건축 사업으로 불리는 둔촌주공 아파트를 재건축한 '올림픽파크 포레온'이 특별공급에서부터 인원이 미달돼 본청약까지 상황이 지속되면 내년 분양시장에서도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습니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올림픽파크 포레온)의 특별공급 결과 1,091가구 모집에 3,580명이 청약해 평균 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해당 단지는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 총 4,786가구 중 특별공급으로 1,091가구를 공급했습니다. 특별공급으로 나온 평형은 △29㎡ 5가구 △39㎡ 609가구 △49㎡ 477가구로 모두 소형 평형입니다.

그러나 특별공급에서부터 일부 전형에서는 미달이 나왔습니다. 다자녀 가구 대상으로 나온 49㎡는 62가구 모집 중 45명, 39㎡ 신혼부부 전형은 301가구 모집 중 90명, 39㎡ 노부모 부양 전형에는 34가구 중 5명, 같은 면적 기관추천 전형은 115가구 중 28명이 신청해 모두 공급 가구수에 미달했습니다.

업계에서는 특공에서 모집수를 채우지 못한 것은 공급 평형 자체가 모두 소형이었으며 3.3㎡당 평균 3,829만원으로 책정돼 분양가가 다소 높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일각에서는 1순위 청약에서도 미달이 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전문가들은 본청약의 경우 미달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10대 1을 약간 넘기는 경쟁률로 추후 소형 평수에서 미계약이 나올 가능성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임병철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다자녀, 노부모부양 등 세대 구성원의 수가 어느정도 되는데 집 면적은 작아 일부 평형이 미달되지 않았나 한다”며 “본청약은 59㎡를 중심으로 수요가 많은 평형이 있는 만큼 미달은 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습니다.

한편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강동구 둔촌동에 공급되는 최고 35층 높이 총 12,032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로, 이날부터 전용면적 29~84㎡ 16개 평형 총 3,695가구에 대한 1순위 일반분양을 진행중입니다.

둔촌주공은 전용 85㎡초과 물량이 없어 100% 가점제로 진행될 예정이며, 분양가는 △29㎡ 4억9,300만~5억2,340만원 △39㎡ 6억7,360만~7억1,520만원 △49㎡ 8억2,970만~8억8,100만원 △59㎡ 9억7,940만~10억6,250만원 △84㎡ 12억3,600만~13억2,040만원 등입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 자체는 지하철 5호선 둔촌동역과 9호선 둔촌오륜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위례초등학교와 둔촌초등학교 등 '학품아' 아파트라는 장점이 있지만, 소형 면적은 오피스텔과 다를 바 없는 '복도식' 배치를 택했고 물량까지 많다는 문제가 제기되

기도 했습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의 청약은 이날 1순위 해당지역, 7일 1순위 기타지역, 8일 2순위 접수로 진행됩니다. 당첨자는 다음달 15일에 발표되며, 정당 계약은 2023년 1월3일부터 17일까지 15일간 진행, 2025년 1월에는 입주 예정입니다. 시공사는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