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보험금 타려고 60대 모친 화학물 먹인 딸, 3차례 시도 끝에 살해

기사입력 2022-12-07 15:21 l 최종수정 2022-12-07 15:45
올해 1월, 6월 같은 수법으로 모친 살해 시도

화학액체 먹여 모친 살해한 30대 딸 / 사진=연합뉴스
↑ 화학액체 먹여 모친 살해한 30대 딸 / 사진=연합뉴스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어머니에게 화학 액체를 몰래 먹여 살해한 30대 딸이 과거 두 차례나 모친을 살해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전날 존속살해와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 9월 23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한 빌라에서 60대 어머니 B씨에게 음료수에 탄 화학 액체를 몰래 먹여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A씨가 지난달 18일 경찰에서 송치되자 보강 수사를 했고, 10일인 구속기간을 추가로 연장해 조사한 끝에 존속살해 미수 2건을 추가로 밝혀냈습니다.

A씨는 올해 1월과 6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어머니에게 화학 액체를 몰려 먹여 살해하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는 범행 후 119에 직접 전화했고 B씨는 2차례 모두 병원에 입원해 치료

를 받았습니다.

한편 A씨는 세 번째 시도에서 어머니가 숨지자, 어머니의 휴대전화로 남동생의 문자메시지에 직접 답하며 범행을 철저히 숨겼습니다.

그는 경찰에서 "빚이 있었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워 (어머니 명의로 된) 사망보험금을 (상속) 받으려고 했다"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