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천 석남동 인쇄공장 화재…4시간여만에 불길 잡혀

기사입력 2022-12-08 01:46 l 최종수정 2022-12-08 01:58


인천 서구의 한 인쇄공장에서 불이 나 약 4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어제(7일) 오후 7시 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2층짜리 인쇄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건물로 옮겨붙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불로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공장을 포함한 인근 건물 6개 동이 모두 타고 4개 동이 일부 탔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7분만인 오후 7시 33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9분 뒤인 오후 7시 42분쯤 관할 소방서는 물론 주변 5~6개 소방서의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이후 소방관 등 192명과 장비 95대를 투입해 화재 발생 4시간여 만인 오후 11시 반쯤 큰 불길을 잡고 대응단계를 1단계로 낮췄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이 샌드

위치 패널로 지어진 데다 일부 건물들의 붕괴가 우려되면서 소방당국은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인천시는 주민들에게 '중봉대로 인근 공장 화재로 차량을 통제하니 우회해달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끄는 대로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 표선우 기자 py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