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첫 눈 오는 줄"…대구 전역 뒤덮은 '하얀 가루' 정체는?

기사입력 2022-12-08 10:09 l 최종수정 2022-12-08 10:25

대구 성서공단 종이 포장 공장 화재 진화 작업/사진=연합뉴스
↑ 대구 성서공단 종이 포장 공장 화재 진화 작업/사진=연합뉴스

대구 성서공단에 있는 종이 포장지 인쇄공장에서 큰 불이 나 대구 전역에 분진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7일 0시56분께 대구 달서구 월암동 성서공단에 있는 종이 포장 제조 공장(라벨인쇄)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10시간 20분 만인 오전 11시 15분께 진화됐습니다.

화재 직후 공장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대피했으나 이 과정에서 근로자 세 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소방대원 2명도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습니다.

화재가 워낙 커서 불이 꺼진 뒤에도 문제였는데, 종이가 탄 분진이 바람을 타고 대구 전역으로 퍼져 나가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주변 차량에는 분진가루가 차량 위에 소복이 쌓인

모습도 보였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는 대구에 첫눈이 오는 줄 알았다는 글도 잇따랐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8시 30분 지역 주민들에게 ‘화재로 인한 분진피해에 안전을 유의하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9일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규모를 파악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