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출 왜 안 돼"...휘발유 붓고 라이터로 협박한 한의사 송치

기사입력 2022-12-08 16:33 l 최종수정 2022-12-08 16:48

서울 강동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 서울 강동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대출 승인이 거절됐다'며 몸에 휘발유를 붓고 라이터로 협박한 한의사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오늘(8일) 60대 남성 A 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5일 오전 10시 40분쯤, 서울 강동구의 한 신용보증기관 지점에서 A 씨는 "대출 승인이 거절당했다"며 자신의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라이터로 방화 협박까지 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해당 기관의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를 현행범 체포했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A 씨의 직업은

한의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대출을 받지 못하면 곤경에 처하는 상황이라 겁을 주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경찰은 A 씨가 당시 가스가 없는 빈 라이터를 들고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 현조건조물방화미수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 김태형 기자 flash@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