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법증축 신고해놓고 또 불법…박희영 용산구청장 "비 막으려 했다"

기사입력 2022-12-08 19:00 l 최종수정 2022-12-08 19:40

【 앵커멘트 】
용산구청이 이태원 참사 이후 사고 골목에 불법 증축물들을 철거했는데, 박희영 용산구청장도 뒤늦게 자택의 불법 증축물을 철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이사 오기 전 설치된 불법 증축물은 신고해놓고, 본인이 또 설치한 불법 증축물은 신고하지 않았는데, 박 구청장은 당시 불법인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현장에 이혁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서울 이태원에 있는 박희영 용산구청장의 자택입니다.

전문가와 함께 살펴보니 건물엔 무언가를 떼넨 흔적들이 보입니다.

박 구청장이 살고 있는곳은 지붕 때문에 여유 공간이 생긴 '베란다'가 있는데 건축물 외벽에 설치되는 추가 공간인 발코니와 다릅니다.

▶ 스탠딩 : 이혁재 / 기자
- "박 구청장의 자택처럼 건물의 위층과 아랫층이 면적이 다르다면 베란다라고 볼 수 있는데요. 이곳에 증축을 하면 불법입니다."

▶ 인터뷰 : 안형준 / 전 건국대 건축대학장
- "베란다 부분에는 절대로 벽을 설치하고 지붕을 할 수가 없습니다. 피해를 주는 경우가 여러 가지…. 상대방 건물에게 일조권이라든지 아니면 통풍이라든지…."

이행강제금 역시 부과되지 않았는데, 박 구청장이 불법 증축물은 신고가 필요하단 걸 알면서도 신고하지 않으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박 구청장이 집을 구입했을 때 이미 자택 후면부에 설치돼 있던 불법 증축물에 대해서는 2015년 증축을 했다고 신고해 승인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용산구청은 "박 구청장이 비가 샐 것 같아 설치했다"며 "불법인지 몰랐다고 해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박 구청장은 이태원 참사로 인해 불법 증축물이 논란이 되자 뒤늦게 철거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재입니다. [yzpotato@mbn.co.kr]

영상취재: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이주호
그래픽: 김지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