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이치 주가조작' 투자자문사 임원 "김 여사 계좌 관리한 적 없다"

기사입력 2022-12-09 16:54 l 최종수정 2022-12-09 17:02
"김건희 명의 계좌 모른다" 연관성 거듭 부인

도이치모터스 / 사진 = 연합뉴스
↑ 도이치모터스 /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관계자가 김 여사의 계좌를 관리한 적이 없으며 김 여사 명의의 계좌도 모른다고 거듭 김 여사와의 연관성을 부인했습니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전 회장 등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공판을 열었습니다.

증인으로 참석한 투자자문사 블랙펄인베스트 임원 민모 씨는 '주가조작 선수'로 알려진 김모 씨 변호인이 '2010년 11월 3일 김건희 명의 계좌로 9만 주를 매수했는데, 홈트레이딩시스템(HTS)으로 주문했나'라고 묻자 "기억이 없고 김건희 명의 계좌를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2일 열린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김 여사 주식 거래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겁니다.

아울러 김모 씨의 변호인이 '김건희 명의 계좌에서 매도 주문이 나온 이후 주가가 도리어 떨어졌다. 이를 고려하면 증인과 김모 씨가 장내 대량매매로 시세를 부양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고, 민모 씨는 "그게 사실이다. 김 씨가 빨리 매도 주문을 해달라고 한 것은 다른 참여자들이 물량을 매수하지 못하도록 서둘러 달라는 뜻이었다"고 답했습니다.

민모 씨는 '주가조작 선수' 김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서로 주고받는 이른바 '통정매매' 수법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민모 씨는 1년 전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말 귀국했고, 이후 체포됐습니다.

민모 씨와 김모 씨는 검찰이 '통정매매'로 본 해당 주식 거래를 '블록딜'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블록딜'이란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장 마감 후 시세대로 대량의 주식을 거래하는 방식입니다.

재판부는 "블록딜이라고 표현하는 거래를 한 결과 주가가 떨어진 것은 알겠다. 그런 이 거래를 어떻게 평가해야 하나"라고 물었고, 민모 씨는 "시장에서 주식을 대량 매수하면 주가가 급등하니까 (김모 씨가) 물량을 (매도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민모 씨가 '김건희'라는 이름의 엑셀 파일을 만들도록 지시했다고 의심

하고 있습니다. 앞선 공판에서 공개된 이 엑셀 파일에는 2011년 1월 13일 김 여사 명의 계좌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겨 김 여사가 주가조작에 가담한 증거라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민모 씨는 해당 파일의 작성 경위에 대해 "파일을 처음 본다. 모르는 내용"이라고 답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