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文 반환한 풍산개 '곰이'·'송강',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기사입력 2022-12-09 21:07 l 최종수정 2022-12-09 21:08
현재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이(암컷·앞쪽)와 송강(수컷·뒤쪽) / 사진 = 연합뉴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이(암컷·앞쪽)와 송강(수컷·뒤쪽)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가게 됐습니다.

광주시는 9일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우치동물원에서 맡아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우치동물원은 현재 경북대학교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는 곰이와 송강을 맞이하기 위해 사육 공간을 마련하고, 사육사를 선정하는 등 준비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대통령기록물인 곰이와 송강은 분양이 아닌 '대여' 형식으로 광주 우치동물원에 거처를 마련하게 됩니다.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도난이나 분실, 부적응 등에 대비해 곰이와 송강을 특별 관리하고 적응기간이 지나더라도 일반인 관람은 제한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 사진 = 청와대 제공


한편, 퇴임한 경남 양산 사저에서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지내던 곰이와 송강은 최근 현 정부에 반환됐습니다.

대통령기록물인 풍산개를 전임 대통령이 계속 보유하고 있는 것이 '대통령기록물법'에 위반된다는 것이 문 전 대통령의 입장이었습니다.

처음 문 전 대통령은 평산마을 비서실을 통해 "행정안전부는 일부 자구를 수정하여 재입법예고 하겠다고 알려왔으나 퇴임 6개월이 되는 지금까지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대통령실의 반대가 원인인 듯 하다"며 "큰 문제도 아니고 이런 사소한 문제에 대해서까지 드러내는 현 정부 측의 악의를 보면 어이없게 느껴진다"고 대통령실을 저격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대통령실은 "해당 시행령은 대통령기록관 소관으로서 행안부, 법제처 등 관련 부처가 협의 중에 있을 뿐 시행령 개정이 완전히 무산된 것이 아니다"라며 "시행령 입안 과정을 기다리지 않고 풍산개를 대통령기록관에 반환한 것은 전적으로 문 전 대통령 측 판단일 뿐 현재의 대통령실과는 무관하다"고 문 전 대통령에게 탓을 돌렸습니다.

그러자 문 전 대통령은 직접 낸 입장문을 통해 지금이라도 입양할 수 있다면 대환영이지만 법적인 근거가 없고, 지금의 감사원이라면 이 논란으로 대통령기록관을 감사하겠다고 나설 수도 있으니 풍산개를 원위치시켜 현 정부가 관리하게 하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풍산개들을 원위치시켜 현 정부의 책임으로 적절한 관리 방법을 강구하란 겁니다.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여권에서는 '양육비 문제'로 풍산개를 파양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겉으로는 SNS에 반려동물 사진을 올리면서 관심 끌더니, 속으로는 사료 값이 아까웠느냐. 참으로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다. 개 사료 값이 아까워 세금 받아가려는 전직 대통령을 보니, 무슨 마음으로 국가를 통치 했는지 짐작이 된다"고 비판했고, 홍준표 대구시장은 "개 3마리도 건사 못하면서 어떻게 대한민국을 5년이나 통치 했느냐"고 비꼬았습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은 "사료 값을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지금까지 양육에 소요된 인건비와 치료비를 포함한 모든 비용을 퇴임 대통령이 부담해온 사실을 아는지 모르겠다"며 "별도로 개 2마리, 고양이 1마리의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었기 때문에 풍산개 3마리의 양육을 더 맡는다는 것이 지원이 있다 해도 부담되는 일이었지만 그동안 키워온 정 때문에 감당할 수 있을 때까지 감당해보기로 했다"고

풍산개를 맡게 된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심지어 풍산개들을 양산으로 데려오는 비용과 대통령기록관이 지정한 장소로 데려다 주는 비용까지 모두 부담했으니, 지난 6개월 간 대통령기록물인 반려동물들을 무상으로 양육하고 사랑을 쏟아준 것에 오히려 고마워해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